• 최종편집 2022-10-28(금)
 

정읍문화원(원장 김영수) 소속 극단 메아리(단장 오승동)’5번째 작품 달은 왜 우는가-백정기와 조팔락1121일 저녁 7시 정읍연지아트홀에서 열렸다.

 

최은희 극본, 현동렬의 연출로 공연된 달은 왜 우는가는 독립운동가인 구파 백정기 의사의 독립운동 활약상과 함께 그의 아내 조팔락의 서사를 다룬 작품이다.

 

정읍시 영원면 출생인 백정기 의사는 13살이던 해에 창녕(昌寧) ()씨 팔락(1966년 작고)과 혼인하고 가계를 돌보던 중 19192월 서울에 올라가 겪은 3·1운동은 그를 독립운동으로 이끈다.

 

 

1606044986015.jpg

 

일본에서의 천황 암살 계획, 국내의 일본군 시설 파괴 등의 임무 중 일제의 수배를 피해 상해로 망명한 백 의사는 본격적인 아나키스트로서의 독립운동을 펼치던 중 결국 체포되어 193439세의 나이로 일본 나가사끼 형무소에서 순국한다.

 

해방 후인 19466월 이봉창, 윤봉길 두 의사의 유해와 함께 일본에서 봉환된 백 의사는 서울 효창공원 안에 안정되었고, 이곳은 ‘3의사 묘로 불리운다.

 

1963년 백 의사에게 대한민국 건국 공로훈장이 수여되었으며 고향인 정읍 영원에는 2004년 개관한 백정기의사기념관이 있다

 

한편 이 작품을 위해 메아리 단원들은 생업 중에도 지난 5월부터 열정을 가지고 연습에 나섰으나, 결국 코로나19로 인해 소수의 관객만이 참여한 비대면 공연으로 진행되었다.

 

문화원은 이번 연극은 1130일 정읍문화원_유트브 및 정읍문화원_밴드로 감상할 수 있다고 밝혔다.

 

1606109581419.jpg

 

1605974459944-1.jpg

BEST 뉴스

전체댓글 0

비밀번호 :
메일보내기닫기
기사제목
정읍문화원 5번째 연극 ‘달은 왜 우는가’ 비대면 공연
보내는 분 이메일
받는 분 이메일